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블로그, 책임감? 

(영화 공부가 여러 의미로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된) 학생 mithrandir


1. 작년 말에 있었던 일 하나. 서울의 한 극장에서 영화제가 있었는데, 그 영 화제 상영작 중에는 제가 존경하는 어느 선생님의 작품 한 편도 포함되어 있 었습니다. 그런데 그 영화제의 자료집에, 선생님의 작품에 대해서 몇몇 잘못된 정보가 들어가 있는 겁니다. 당연히 기분이 좋으실 리는 없겠죠. 그리고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선생님께 미리 직접 확인만 했다면 간단히 해결될 부분 들이었는데, 대체 어디에서 이런 잘못된 정보를 듣고 적어넣은 걸까 하구요.
저도 기분이 좋지 않더라구요.

며칠 뒤, 광화문을 지나다가 어느 정종집 창가 너머에 계시는 선생님을 우연히 마주쳤습니다. 아니 이런 반가울 데가 있나요. 문을 열고 인사드렸더니 " 마침 연락할 참이었는데 잘 되었다"는 선생님. 무슨 일이었나 했더니, 자료집에 들어간 잘못된 정보의 출처를 찾아내셨다는 겁니다. 그리고 꺼내드신 문제의 자료는... 세상에. 다름아닌 제 블로그의 글이 인쇄된 A4지 묶음이었습니다! 결국 "내부의 적"이 다름아닌 저 자신이었덤 셈.

어찌된 일인고하니, 그 영화제의 자료집을 만드신 분들은 인터넷에서 선생님 작품에 대해 검색을 해 보았던 모양입니다. 그리고 검색엔진 맨 첫 줄에는, 몇 달 전 여름, 선생님의 작품을 보고 제가 적었던 몇마디 글이 떠있었던거죠. 학교 수업을 마치고 돌아와 제가 적는 몇몇 글들이 그렇듯이, 읽기에 따라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비문과 부정확한 표현의 단어들이 섞여있는 내용이었구, 그분들은 그걸 확인도 안하고선(자막 작업 때문에 선생님이 하루가 멀다하고 그곳을 드나드셨는데도 불구하고!) 자료집에 그대로 써버렸습니다. 결국 그 결과는, 존경하는 선생님을 본의아니게 배신해버린 배은망덕한 제자의 파란만장한 이야기.

네, 물론 좀 과장된 표현입니다. 자료집은 그 전에 수정이 되었고, 선생님도 제 글에 대해서 허허 웃으시면서 넘어가주셨구요. 오래된 글이지만 검색엔진으로 들어와 읽는 사람들이 또 있을 것에 대비하여, 글의 잘못 적힌 부분들에 대해서는 선생님과 상의를 거쳐 수정을 해두었습니다. 하지만 일이 해결된 것과는 별개로, 당시에 제 생각은 딱 둘이었습니다. 첫째는 "선생님께 죄송하다 ". 그리고 두번째는 "블로그를 없애버릴까?".


2. 아마도 많은 블로거들은 한 번 쯤 이런 생각을 해 볼 것입니다. "대체 내 가 이 짓거리를 왜 하고 있는 거지?" 내가 블로그를 운영하는 게 아니라 블로그가 나를 운영한다는 생각이 드는 시점이 한 번씩 꼭 있죠. 글을 올리는 것이 의무가 되고 부담이 되는 시점. 하지만 이게 강박관념이 되지 않고 적당한 선이 된다면, 그렇게 나쁘지만도 않다고 생각합니다.

어차피 많은 이들에게 보이고 싶은 글이라면, 사람들이 더 많이 봐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건 당연하죠. 그리고 많든 적든 사람들이 와주는 블로그라면, 글을 주기적으로, 유용하게 써야겠다는 의무감은 오히려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라는 틀을 빌어 다른사람들과의 의사소통과 유희를 즐기겠다고 나섰으니, "열심히 글 올리기"는 그것을 위한 일종의 규칙일 수도 있겠죠.
의사소통을 원활하게 하고, 유희를 더욱 즐겁고 풍성하게 하기 위한 규칙. 그 규칙이 부담스럽다면, 방문객에 신경쓰지 않고 더 가볍고 개인적인 공간을 운용할 수도 있는 거구, 아니면 블로그를 그만두고 오프라인의 생활에 집중한다거나, 다른 형태의 홈페이지를 모색해볼 수도 있는 거구요.

자신이 즐겁기 위한 글쓰기가 다른 사람을 만족시키는 데 치중한다면, 주객이 전도된 것 아닐까요? 하지만 자신이 즐겁기 위한 글이라고 해도, 그것이 혼자 보고 하루만에 삭제해버릴 일기가 아닌 이상은 이미 다른 이들을 의식하고 있는 글일 겁니다. 정보이든, 일상의 잡담이든, 전문적인 분석, 사회나 정치에 관한 글, 비평, 그리고 글이 아닌 사진들까지... 인터넷에 올리는 글은 항상 나 자신을 위한 것인 동시에, 다른 이들을 의식하고, 다른 이들을 위하는 글이기도 합니다. 쉽게 말해서, "같이 재미있자"는 것이니까 책상 서랍의 비밀 일기장이 아닌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것이겠죠.


3. 하지만 그런 것과는 또 다른 부담감이 있습니다. "다른 이들의 기대를 만족시켰으면"하는 부담감과는 또 다른 종류의 부담감. 바로 내 한마디 한마디가 너무 "멀리" 퍼져나가버리고, 의도와는 달리 너무 "큰 힘"을 가져버린다는 부담감. 위에서 제가 든 예가 그렇듯이, 가볍게 적은 글 하나가 순식간에 "공신력을 가진 믿을만한 정보"로 탈바꿈해버리고는 합니다. 하지만 내가 별 생각없이 올렸던 그 정보에, 오류가 있다면? 또는 나의 생각이 악용당하거나, 잘못 읽힌 나의 글이 왜곡되어 인용된다면? 물론 글이란 항상 책임을 가져야 하는 것이죠. 하지만 그 책임의 정도를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

블로그라는 공간을 순수하게 객관적인 정보와 세세하게 다듬어진 칼럼 형태의 글로만 꾸미는 분들도 계시지만, 우리는 블로그에 아주 주관적인 주장을 올리 기도 하고, 추측을 쓰기도 하며, 밤새 작업에 시달리던 스트레스를 푼답시고, 끄적이는 오타 투성이 잡담으로 시간을 때우기도 합니다. 이런 글들이 눈덩이 처럼 불어나 엄청난 영향력을 갖게 되는 경우, 대체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는 걸까요? 공개된 인터넷 공간에는, 항상 전문가에게 검증되고 사실 확인을 완벽하게 끝냈으며 철저하게 객관적인 내용을, 오타 하나 없는 말끔하고 정확한 문장으로만 적어서 올리고, 그 내용에 변동사항이 없는지 일주일에 한 번씩 체크를 해주어야 하는 걸까요?


4. 아마 누구라도 간단하게, "아니요, 당연히 그럴 필요가 없죠. 이런 문제는 당연히 제 글을 읽고 받아들이는 사람의 문제입니다. 누가봐도 사적인 글이고 실수가 있을 수도 있는 글을, 사실 확인도 없이 인용하거나 자기 마음대로 해석하는 사람들의 책임이죠."라고 말할 겁니다. 아니, "누구라도"라는 말은 이상할까요? 어쨌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런 "간단한" 해답이 생각처럼 그리 간단하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알 것입니다. 나의 말 한마디 한마디는 저도 모르는 사이에, 다른 어딘가에서 주장의 근거가 되고, 리포트의 자료가 되고 있습니다. 어떻게 신경이 안쓰이겠습니까? 누구도 저한테 책임지라고 하지는 않겠지만, 어딘가 퍼지고 있을 루머와 누군가 써대고 있을 엉망진창의 리포트는, 다름아닌 제가 그 원흉인걸요. 이런 생각 속에서 "와, 사람들이 내 글을 많이도 읽는 걸?"하는 뿌듯함을 느끼기는 커녕, 훔쳐보기의 대상이 된다는 불안함, 그리고 막연하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게 됩니다.

블로그는 도서관에 있는 책이 아닙니다. 하물며 공신력있는 기관에서 수많은 어르신들이 제작한 객관적인 전문 자료라고 하더라도, 그것을 인용할 때는 명확한 확인 과정을 거쳐야하고 그것을 읽을 때는 자신만의 뚜렷한 주관을 가져야하겠죠. 그러나 나의 블로그에 적은 가벼운 글 하나하나는, 한 권의 책보다도 더 접하기 쉽다는 이유 때문인지, 그 한 권의 책보다도 더 넓고 빠른 전파력과 무거운 무게를 지니게 되어버렸습니다. 어떤 글들은 그 무게를 짊어지기엔, 너무나 가볍고 엉성하게 씌여졌는데도요.


5. (적어도 아직까지) 저는 블로그를 없앨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여러 글 들을 정리하고 남들에게 보일 수 있다는 점에서 여러모로 편리하고 즐겁거든요. 무엇보다도 블로그를 통해 많은 분들과 온라인상의 "만남"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은, 그것이 꼭 오프라인으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충분히 의미있는 인간 관계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누군가에게 말하고 싶어 입이 근질근질한 주장들, 소식들, 잡담들을 뱉어내고 공감을 나누기에, 블로그란 너무나 편리하고 저에게 너무나 절실한 장소입니다.

하지만, 블로그를 "없앨" 생각은 없을지 몰라도, 가끔씩, 학교 생활로 바쁜 틈틈이 잠시 시간이 빌때면, 제 앞에 있는 모니터를 보면서 다시금 고민하게 될 것 같습니다. "나는 이걸 계속 해도 좋은 걸까?", 그리고 "책임감이란 무엇일까?" 라구요. 어쩌면 제가 블로그를 계속 운영하고 있는 것은, 아직 그 해답을 찾지 못하였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여러분들은 이 문제를 생각 해보셨나요? 그리고 그 해답을 찾아내셨나요?

mithrandir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03/28 14:07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3) | 핑백(1) | 덧글(9)
Tracked from m i t h r a .. at 2005/03/29 00:40

제목 : 봄, 봄, 봄, 봄, 봄이 왔어요. - 블로그 에세..
0. 봄, 봄, 봄, 봄, 봄이 왔어요. 아니, 사실 봄은 안 온 것 같다. 아마도 며칠 후 다시 갑자기 추워지고, 다시 갑자기 더워지고, 꽃들이 좀 피는가 싶으면 매년 그렇듯 곧장 여름이 되겠지. 그래도 어제 오늘같은 날은 외치고 싶다. 봄, 봄,......more

Tracked from GROOVY FREAK at 2005/03/30 01:08

제목 : 블로그
블로그, 책임감? 블로그에 대한 매우 훌륭한 사색입니다. 그리고 mithrandir님. 오호. 대단한 미소년이셨잖아요!...more

Tracked from 거꾸로 선 꿈을 위하여 at 2005/04/01 16:02

제목 : 다시 시작하는 블로그
3년 9개월간 소박하게 꾸려나가던 개인홈페이지를 넷계의 새로운 열풍(?) 블로그로 바꾸었던 때가 재작년 가을. 단지 '그릇'을 바꾸었을 뿐인데도 방문자수는 열배 넘게 늘어났고 전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과(웹상으로나마) 접촉하게 되었다. 이것은 즐거움인 동시에 부담이었다. 순전히 자기만족을 위해 글을 올렸던 개인홈 시절과는 달리 문장 하나, 토씨 하나에도 지나치게 집착하고 관심을 끌기 힘든 화제는 기피하게 되었으며 나중엔 답글에 대한 재답글(리코멘트라고 하나?)조차 부담스러워졌다. 방문자수, 답글수와 같은 부질없는 숫자에 매달......more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링크] 세상.. at 2010/05/20 21:52

... +Jini님 +김도연님 | 에세이 +hof님 +에스미님 +녹차님 +가이사님 +바람구두님 +사이코짱가님 +Jade님 +siva님 +미샤님 +BAT님 +시바우치님 +미노님 +이정퓨님 +루리루리님 + ... more

Commented by ozzyz at 2005/03/28 21:29
햐, mithrandir 님 아니십니까 ^^

자신의 블로그가 진정으로 자신의 '언어'라면, 책임감이야 절로 생기겠지요.

영화공부 많이 힘드신가봐요, 힘내시구요 ^^
Commented by 말쓰걸 at 2005/03/29 00:29
오지님에 이어 미스란디르님까지. 미스란디르님의 블로그를 처음 접하고 블로그를 만들게 되었다고 하면, 난처해하실까요? 블로그를 하면 할수록 스스로 어떤 커뮤니케이션을 원하는지 헷갈리고 있습니다. 제 글은 워낙 개인적인 용어와 개념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남에게 적용되기엔 한계가 있는 것 같아요. 더군다나 소수 블로그고 거부감을 느끼는 방문객들도 많아서, 그닥 책임감은 느끼지 못하는, '보거나 말거나' 상태죠. 하지만 인기 블로그가 되면 견디지 못하고 그만둘지도 모르겠어요.(이런 전혀 답이 안되는군요)
Commented by mithrandir at 2005/03/29 00:51
ozzyz/ 힘들긴 힘들지만 힘들다는 사실 자체가 즐거운 힘듬인 것 같습니다. 가끔 시간이 촉박하거나 스스로가 한심하게 느껴지는 순간에 짜증이 치밀기도 하지만, 하고 싶은 공부라 그런지 "와, 이렇게 공부할 게 많단 말이야?"라는 상황들이 그리 무겁지만은 않네요. 물론 결과적으로 제가 잘 할 수 있느냐 아니냐는 또 다른 문제이겠지만요. :-)

말쓰걸/ 하지만 개인적인 용어나 개념을 그대로 고수하는 것이 오히려 남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길이 아닐까요? 오히려 강박적으로 대중을 의식하는 것 보다는 자신의 개성과 관점을 파고드는 것이 바람직한 글쓰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모두가 같은 글만 쓴다면 세상이 얼마나 재미없고 끔찍하겠어요? ;-)
Commented by 렉스 at 2005/03/29 01:01
쉽지 않은 문제군요+_+;;
우리는 때론 솜털 같은 언어로도, 묵직한 문장으로도
블로그를 이용한다는 이유만으로 '작은 권력자'가 되는데...

정말 이대로 괜찮은가?....하는 질문에 또 하나의 생각을 던져주시네요 :)
잘 읽었습니다!
Commented by FromBeyonD at 2005/03/29 16:24
잘 읽었습니다.
좋은 글이네요.
Commented by 시진이 at 2005/03/30 00:59
이제까지 읽은 블로그 에세이 중에 제일 재밌게 읽었네요~
그리고 저 마지막 질문은... 저도 언제부턴가 늘 생각해오던 것이네요.
이 참에 여럿이서 함께 고민해보는 게...^^
Commented by 하지메 at 2005/03/30 01:20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래도 질문은 너무나 어렵군요. 과연, 어떨까요? 자신의 블로그에 저 스스로는 아직 책임을 다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당당할 수가 없군요.
Commented by mithrandir at 2005/03/30 02:40
렉스/ 솜털같은 언어도 묵직한 문장도 똑같은 권력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인터넷이 민주적이라는 의미이기도 한데... 그만큼의 책임을 어떻게 유도(?)할 수 있을지 고민해봐야 할 것도 같습니다.

비공개/ 혹시 저에게 적어주신 코멘트인가요? 죄송하지만 지금 이 글은 "제 블로그"가 아니기 때문에 비밀글을 읽을 수가 없답니다. 아마 관리자님만 확인하실 수 있을 거에요.

FromBeyonD/ 감사합니다. :-)

시진이/ 아이구, 과찬이십니다. 아마 모두가 고민하는 문제이겠지만, 그만큼 답이 나오기 어려운 문제이기도 하겠죠.

하지메/ 하지만 모든 블로거들이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지 않을까요? "과연 나는 당당한가"라는 문제. 그런 고민을 한다는 자체가 어느정도 책임을 다하고 있다는 의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
Commented by ☆*깨*☆ at 2005/03/30 21:50
오오오! 내가 얼마전 부터 느꼈던 문제의식과 똑같은 거네요.
전적으로 사적인 공간도, 공적인 공간도아닌 블로그를 운영한다는 것. 적절한 균형감각이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정말 쉽지 않은 일 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