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은 아닙니다. 

블로거 남쪽계단

블로그는 나의 영역이되 나만의 영역은 아닙니다. 오프라인에서도 마찬가지지만 온라인에서도 내 영역이란 내가 ‘통제할 수 있는’ 공간을 가리키는 말이지 골방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니까요. 해서 블로그는 글을 쓰는 나와 글을 읽는 그들 사이에 소통하는 ‘우리’가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성숙해가기 마련입니다. 적어도 블로그를 통해 ‘우리’를 찾고 만나기는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덧글과 트랙백으로 ‘우리’를 찾아가는 과정은 사실 즐겁습니다.

어디까지가 ‘우리’인지를 정하기는, 그러나 그리 쉽지 않습니다. 블로그에는 내가 정한 ‘우리’의 경계를, 벽을, 울타리를 설정하게 해주는 기능이 없습니다. 그건 아마도 블로그가 열림과 관계의 철학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기술이기 때문일 겁니다. 정보의 자유로운 흐름은 그러나 때로 개인의 사생활과 충돌합니다. 나는 사람인지라 정보보다 개인 쪽에 기웁니다. 개인이 정보의 흐름을 구분하고 선택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을 보다 선호합니다.

블로그는 그런 기술이 아닙니다. 블로그를 ‘집’으로 여기기 힘든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블로그는 애초에 ‘광장’을 염두에 두고 설계된 기술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가장 큰 쓸모가 ‘광장’에 있다고 사람들이 모두 블로그를 그 용도로 써야 한다는 법은 없겠지요. 그래서 블로그는 ‘마당’으로 ‘전시장’으로 혹은 ‘카페’로도 쓰입니다. 기술이 담보해 주지 못하는 부분을 사람들이 메꾸고 때워 가면서 말입니다. 운영의 묘를 살리는 거죠.

블로그를 운영하는 방식에는 크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 글 거리를 내 안에서 찾아내거나 아니면 내 밖에서 빌어오거나. 나는 다른 이들의 생각을 빌어오는 게 내 삶을 말하는 것보다 편안합니다. 아직 충분히 사려 깊지 못하기 때문이 그 하나고, 보다 운신의 폭이 넓기 때문이 그 둘입니다. 내게 흥미있는 것들이 보다 넓은 ‘우리’와 공명하는 즐거운 우연은 블로그가 해주지 못하는 몫을 스스로 절제하고 미리 정보를 선별하는 나의 준비에서 비롯됩니다.

내 것이 아닌 글과 생각을 빌어오는 데에는 물론 적절한 절차가 필요합니다. 굳이 저작권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내 것이 아닌 걸 내 것 인양 말하고 다니긴 웬지 껄끄럽습니다. 지금은 링크냐 펌이냐 하는 구분 가운데 어디쯤에 ‘인용’과 ‘주석’의 길이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기술적 구현은커녕 사회적 합의도 분명치 않은 지점이라 하루하루 다른 이의 글을 보고 생각을 빌어오는 일은 그대로 새로운 시도고 실험입니다.

그렇다고 블로그에 고도로 정형화된 형식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는 건 아닙니다. 그저 느슨한 공감대 같은 게 있으면 좋겠죠. 기껏해야 미완성인 블로그를 값지게 만드는 건 완성과 미완성 사이 넉넉한 공간에 자리잡은 사람들의 개성이니 말입니다. 하니 일단 즐겁게 남용해 볼 일입니다. 그러다 보면 나름대로 초점이, 방향이, 시각이 생겨나기 마련이지요. 나는 그걸 블로그의 ‘밀도’가 높아진다는 식으로 표현하곤 합니다. 블로그를 다지는 거죠.

개인적으로 나는 스스로 조율한 정보를 가지고 ‘전시공원’ 같은 블로그를 꾸며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내게 흥미로운 소식을 인용하고 주석을 달아두고는 방문하는 이들과 즐거운 우연을 체험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네들이 다시 이 동네를 찾고 가끔 한두 마디 인사라도 건네는 ‘우리’가 되길 바랍니다. 하지만 우선은 공원을 손보며 다니는 발길이 뜸해지지 않도록 노력해야겠지요. 그 발길에 다져지는 블로그를 뿌듯이 느끼면서 말입니다.

뭐, 딱히 정해진 형식도 완벽한 틀도 없는 게 블로그입니다. 나는 사람들이 그런 블로그를 사용하고 가득한 빈틈을 촘촘히 채워가는 모습을 보는 게 즐겁습니다. 낙서에서 논문, 그리고 일기에서 신문기사에 이르는 온갖 종류의 글쓰기가 공존하고 어렵지 않게 서로 맺어질 수 있는 여유와 유연함이 여기엔 있지요. 그 안에서 내 것 만은 아닌 이 공간을 어떻게 꾸려나갈지 즐겁게 실험해 볼 일입니다. 블로그 세상에 발을 들여 놓았다면 말이에요.

남쪽계단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04/18 15:28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6) | 덧글(16)
Tracked from 꿈을 기획하라 at 2005/04/21 18:18

제목 : 블로그는 골방이 아니다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은 아닙니다....more

Tracked from 바다는 출렁거리며 at 2005/04/22 15:33

제목 : 블로그 에세이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은 아닙니다. >> 남쪽계단님의 이야기...more

Tracked from Ri.E' Castle.. at 2005/04/24 23:42

제목 : 블로그라는 공간에 대한 잡상.
블로그라는 공간은 참으로 미묘한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이글루스를 포함한 모든 블로그는 비공개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비공개로 사용될 때의 블로그는 완벽한 개인적 공간의 성격을 가진다고 할 수 있겠지요. 하지만 블로그를 완벽한 비공개로 사용하는 사람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대부분은 공개해놓고, 링크도, 트랙백도, 덧글도 허용하고 다른 모든 사람이 볼 수 있게 해 놓은 상태로 사용하지요. 결국 블로그란 그 비율이 다를 뿐, 개인적 공간과 사회적 공간의 중간에 놓여있는 개념입니다. 블......more

Tracked from 싸이렌 at 2005/06/03 13:38

제목 : aa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은 아닙니다. aa...more

Tracked from 싸이렌 at 2005/06/03 13:41

제목 : 좋은글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은 아닙니다. Good~...more

Tracked from Owlbear's Fa.. at 2006/03/10 15:41

제목 :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아닙니다.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은 아닙니다. - 블로그 에세이 블로그라는 문화에 대한 고찰을 시작하자면 한도 끝도 없을 것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의 자신의 성향을 그대로 표출한 글들을 계속해서 남기고 있으며 이것이 그 사람에 대한 면모를 드러내는 좋은 컨텐츠가 됩니다. 문학적 컨텐츠의 발생도 꾀할 수 있고 이슈, 취미생활, 각종 장......more

Commented by 유니 at 2005/04/19 11:09
공감합니다..... 나만의 영역이길 바라지만.. 절대 그럴수가 없다는... 쿨럭...
Commented by 修身齊家萬事成 at 2005/04/19 14:13
자주들러서 좋은 정보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오르프네 at 2005/04/19 17:47
흠.....블로그를 전시공원이라......
Commented by 美花 at 2005/04/20 11:33
'그네들이 다시 이 동네를 찾고 가끔 한두 마디 인사라도 건네는 ‘우리’가 되길 바랍니다. ..... 그 발길에 다져지는 블로그를 뿌듯이 느끼면서 말입니다.' 참 좋은 말씀이네요..
발걸음의 수가 아닌 따뜻한 인사에 뿌듯한 제가 되길 바랍니다.
Commented by 팟찌 at 2005/04/20 16:41
글 거리를 밖에서 빌어와야 할텐데...맨날 본인 얘기만 주저리 주저리....-_-'
"느슨한 공감대" 좋은 말이에요...^^
Commented by 남쪽계단 at 2005/04/20 17:40
유니// 고립은 형벌이라죠. 내 것만이 아니라 좋은 점도 있고 그걸 살려나가는 수 밖에 없더라는 겁니다.
修身齊家萬事成// 예, 반갑습니다.
오르프네// 뭐, 어짜피 벽 쌓기는 글렀으니 그림이라도 걸어놓자는 심산입니다.
美花// 아, 저도 아직 그 수준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
팟찌// 글거리를 안에서 퍼올릴 수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택한 길입니다. 전 그래서 자기 이야기 잘 하시는 분들이 부러워요.
Commented by 비누인형 at 2005/04/22 01:31
권한과 책임.. 열린 공간에 대한 조심성. 깊으신 생각 잘 보았습니다 :)
Commented by DELETER at 2005/04/22 11:54
블로그에 대해 모호하게만 생각해왔는데
오늘 좋은 글을 보게되네요 ^^
Commented by 얼쑤 at 2005/04/22 18:30
좋은글 보구갑니다~~
Commented by 리에 at 2005/04/24 09:09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평소에 제가 블로그에 대해서 고민하던 부분과 일치하는 점이 많아서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블로그의 사회적 영역과 개인적 영역에 대해서는 사실 제 자신도 아직 이렇다 저렇다 결론은 내리지 못한 상태지만, 남쪽계단님의 글 덕분에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제 블로그는 굽이굽이 돌아야 찾을 수 있는 낡은 헌책방 같이 좁은 문을 가진 곳이라고 생각하지만, 커다란 극장이나 TV처럼 넓은 문을 가진 블로그도 있지요. 자기가 하고 싶은 이야기로 채우는 것과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이야기로 채우는 것 중 어느 쪽을 택할지는 블로거에 따라 달라지는 문제겠지요? 저 같은 사람은 그저 읽을거리만 많아진다면 어느 쪽도 좋지만요;
Commented by Amnesiac at 2005/04/24 16:10
적절한 글이군요.
공감 200%
Commented by 남쪽계단 at 2005/04/24 22:48
비누인형// 웬지 쑥쓰럽네요. 감사합니다.
DELETER// 저도 막연하게 생각하고 있답니다. ^^;
얼쑤// 예, 감사합니다.
리에// 블로그에 뭘 쓸지는 그야말로 주인장 마음이죠.
Amnesiac// '즐거운 우연'을 만나셨나요?
Commented by you and we at 2005/04/25 01:19
예,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블로그"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잘 표현해 써주셨습니다.^^ 읽으면서, "나와 같은 공감대. 하지만, 나와 같은 공감대이지만, 틀린 공감대"를 느꼈습니다. 그리고,'굳이 저작권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내 것이 아닌 걸 내 것 인양 말하고 다니긴 웬지 껄끄럽습니다, ‥그러다 보면 나름대로 초점이, 방향이, 시각이 생겨나기 마련이지요. 나는 그걸 블로그의 ‘밀도’가 높아진다는 식으로 표현하곤 합니다. 블로그를 다지는 거죠.'‥는, 제가 가지고 있는 생각와 매우 흡사한, 공감가는 말씀을 잘 써주셨습니다. 처음 보는 '남쪽계단'님의 글입니다만, 상당히 좋은 생각을 가지신 분이라 생각됩니다. 앞으로 더 지켜(?)봐야 겠지만요‥(우후후...^^;) 항상 행복하시고, 멋진 나날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Commented by online casinos at 2005/05/09 07:01
Very nice site. Keep up the good work.

<p><a href="http://www.online-casinos-skills.com" title="online casinos">online casinos</a></p>
Commented by 음훼 at 2005/06/03 13:40
좋으네요 ^^
Commented by fromdayone at 2006/01/03 19:58
방금 가입하고 막 글을 봤는데 뭔가 블로그에 대한 생각이 달라지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