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사람이 만들어가는 블로그세상 

블로그와 사랑에 빠진 likejazz

몇년전 한 해충박멸업체의 유머넘치는 고객응대가 큰 화제가 된 적이 있다. TV 에도 방영되어 최고의 유머게시판으로 자리잡기도 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왜 이곳에 관심을 보였을까?

그것은 바로 기업에 문의할때 되돌아오는 사무적이고 딱딱한 답변이 아닌 사람냄새나는 재치있는 답변이 돌아왔기 때문이다.

핵심은 사람이다. 기업에 근무하는것도 사람이고 제품을 만드는것도 사람이고 고객지원을 하는것도 사람이다. 사람들은 더 이상 고객지원실에 문의했을때 돌아오는 딱딱하고 사무적인 말투를 원치않는다.

TV와 매스미디어가 사람의 관심사를 획일화하고 몰개성으로 몰아넣을때 블로그의 등장은 사람의 냄새를, 다양한 개성을 표출케 해주었다.

블로그의 등장을 기술적인 관점에서 이해할려면 결코 블로그의 본질을 파악할 수 없다. 블로그는 새로운 문화의 창발이다. 그 문화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다. 기업의 구성원이 아닌 한명의 사람으로써, 한명의 블로거로써 자신의 생각을 피력한다.

블로그는 누구에게나 열려있다. 누구에게나 자유롭고 평등하다. 그리고 월드와이드웹을 창조한 팀 버너스 리경(Sir Tim-berners Lee)의 공유철학에 매우 충실한 도구이다. 그곳에는 연결과 소통이 있다.

출발점은 사람이다. 그리고 사람이 모일수록 그 힘은 점점 더 위대해진다. 대표적인 군중의 지식 위키피디어는 전문가들이 편찬하는 브리태니커의 그것을 능가한다. 댄 길모어가 권위있는 신문사의 기자직을 사임하고 새로운 풀뿌리 저널리즘의 창발에 도전하는것은 사람의 힘을 믿고있기 때문이다.

사람의 힘을 믿어라. 그리고 블로그의 힘을 믿어라.

블로그세상은 사람이 만들어 간다.

likejazz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05/16 15:33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likejazz at 2005/05/17 17:38
코멘트 남겨주면 안잡아먹지~
Commented by iRiverCEO at 2005/05/17 18:55
제가 그 심정을 알기에...... *^^*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Commented by likejazz at 2005/05/17 19:18
ㅎㅎ 감사합니다. 그래도 무려 9개나 코멘트가 달려있으시면서.
Commented by solleo at 2005/05/17 21:21
위키는 과연?
Commented by litconan at 2005/05/17 21:54
likejazz님 여자셨네~ 이뻐요~(???)
Commented by 프리버즈 at 2005/05/17 23:18
코멘트를 너무 좋아하시는 likejazz님 :)

다음주에 Robert Cailliau가 학교에 와서 강연을 하더군요. 전 조교하는 날이라서 못가지만 T_T
팀 버너스리가 보이니까 생각나네요.
Commented by likejazz at 2005/05/17 23:55
대가의 강연을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놓치다니요. 아까워라. 그리고 litconan님 당연히 이쁘지요.
Commented by 유니 at 2005/05/18 20:07
매일 리더기로 좋은글 읽고 있었는데~ 여기서 또 뵙네요~ ^^
Commented by 제닉스 at 2005/05/18 20:29
와우. LikeJAzz 님을 이글루스에서 뵙게 되다니..
정말 겁나게 반갑습니다.ㅋㅋ
Commented by conan at 2005/05/19 20:55
코멘트 적다고 삐지실까봐 하나 더 다는 센스!
Commented by 이상훈 at 2005/05/19 22:37
올~~~ 블로그 에세이~~~ likejazz님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이 없군요... ㅡ,.ㅡ)/
Commented by 토토 at 2006/03/06 09:48
맞아요.. 결국 사람이 힘이죠. 특히 블로그안에서!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