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나를 알고 알리기 위해 오늘도 블로그를 한다. 

테크라이터 김지현

나는 매일 인터넷의 수많은 페이지들을 돌아다니며 정보를 습득하면서 어느 한 켠에 덧글과 게시물을 올리며 내 생각을 표현해왔다. 그리고 테크라이터이자 칼럼리스트로 주요 인터넷 매체 등에 글을 기고하며 의견을 피력하였다. 하지만 이렇게 개진하는 내 목소리는 다른 게시물과 덧글 그리고 새로운 콘텐츠에 의해 묻혀갔다. 그래서 나는 이제 블로그를 한다. 내 목소리를 대변하고 나의 생각과 의견을 한 데 모아서 일관된 나를 알리는 공간을 블로그에 만들었다. 이렇게 만들어진 블로그는 인터넷 상에서 내 생각과 의견을 표현하고 대변하는 내 생각의 아바타인 것이다.

사용하기 쉽고 콘텐츠 중심이기 때문에 난 블로그를 한다.

1990년 초반에는 PC통신을 하면서 BBS를 만들어 운영하였다. BBS에서 자료실을 만들어 운영하면서 여러 동호회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자료를 공유하였다. 함께 만들어가는 BBS였지만 내 의지와 목적에 맞게 동호회를 운영하며 네트워크에 나만의 공간을 구축해나갔다. 1990년 하반기에 WWW의 열풍 속에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어 보다 직접적으로 나만의 공간을 만들어갔다. 내가 생각하고 느끼는 것을 홈페이지에 표현하면서 인터넷에 내 집을 마련했다는 뿌듯함을 느꼈다. 하지만 개인 홈페이지는 콘텐츠를 등록하고 관리하는 것이 번거롭고 부담스러웠다.

잠시 카페와 커뮤니티를 통해 외도를 하며 함께 하는 서비스를 즐기기도 했다. 하지만 내가 가진 생각과 의견을 피력하고 정리하기에는 이들 서비스는 왠지 부족했다. 2000년으로 세기가 바뀌면서 미니홈피 등을 이용하기도 했지만 IT 관련 분야의 전문적인 콘텐츠를 생산하는 콘텐츠의 내용 상 어울리지 않았다. 그리고 이제 작년부터 블로그에 안착하게 되었다. 블로그는 홈페이지처럼 관리가 어렵지도 않고 콘텐츠의 게재도 손쉬웠다. 특히 장문의 테크니컬 라이팅을 하는 원고의 내용을 게재하기에 충분히 어울렸다.

특히 무엇보다 블로그에 게재된 콘텐츠는 다른 블로거의 콘텐츠와 유기적 연계를 하면서 보다 많은 사용자들에게 읽혀질 수 있었다. 또 다양한 툴을 통해서 블로그에 게재된 콘텐츠를 배포할 수 있었다. 블로그에 게재된 내 의견과 생각이 보다 많은 네티즌들에게 읽혀지며 공유되고 더 진보적인 생각을 만들어 내기를 기대한다. 그런 이유로 블로그의 RSS 시스템과 코멘트 문화는 내게 더욱 안성맞춤이었다.

생각의 발자취를 기록하고 공개하다보니 신중해졌다.

난 블로그에 각종 매체에 기고하는 칼럼, 리뷰, 강좌들을 기록하고 있다. 물론 외부에 기고하지 않는 생각의 단상들을 기록하기도 한다. 이들 콘텐츠는 세상과 IT에 대한 나의 생각과 의견들을 표현하고 있다. 세월의 흐름 속에서 내가 생산하고 생각한 콘텐츠를 정리하고 공개하면서 나는 더욱 신중해질 수 있었다. 전 세계 어디서나 검색되고 읽혀질 수 있기 때문에 글을 쓰면서도 보다 조심스러워지고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 것이다. 또한 게재된 콘텐츠에 대한 여러 블로거들의 피드백과 의견을 통해서 잘못된 생각을 고쳐나가고 불완전한 나 자신의 생각에 대해 돌이키게 되고 신중할 수 있게 되었다.

내 블로그에는 5월 현재 약 400여개의 글이 게재되어 있다. 각각의 글에는 글을 작성할 때 내가 느끼고 생각했던 지식과 지혜가 담아져있다. 이 콘텐츠는 다른 블로거들의 콘텐츠들과 연결되면서 거대한 지식의 보물창고가 되고 있다. 콘텐츠에 관련글을 참고하며 연결하다보면 해당 분야에 대한 다양한 지식인들의 생각과 지혜를 읽을 수 있다. 즉, 타인과 공유하고자 블로그를 통해 공개한 콘텐츠는 또다른 콘텐츠와 연결되면서 내 지식을 보강하고 보다 넓은 지혜의 바다로 나아가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내가 등록한 콘텐츠로 말미암아 오히려 나 자신이 보다 성숙되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

개인 홈페이지나 특정 사이트의 게시물의 코멘트, 홈페이지에 게재한 게시물과는 달리 블로그에 게재한 콘텐츠는 게재함과 동시에 진화한다. 덧글과 트랙백으로 인해 콘텐츠는 진화된 모습으로 성장하면서 짧은 내 지식에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래서 난 오늘도 블로그를 한다.

김지현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05/23 17:47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2)
Tracked from 꿈을 기획하라 at 2005/05/25 10:11

제목 : 나를 알고 알리기 위해.
나를 알고 알리기 위해 오늘도 블로그를 한다. 제가 글을 쓰는 이유도 그렇습니다. 저는 블로그 대신, 아는 사람에게 메일레터를 보내는 것으로 대신하고 있지요. 제 생각을 정리해 백명이 넘는 사람에게 레터를 보내고, 그들의 피드백을 통해 제 생각을 고치거나 강화해 나가지요. 그런데 블로그에 비해 피드백이 적극적이지 못한 것 같아 이제 블로그를 이용해볼까 생각도 듭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테크니컬 라이팅...more

Tracked from 『멋진 신세계』 at 2005/05/26 01:04

제목 : 블로깅이란..
나를 알고 알리기 위해 오늘도 블로그를 한다. 동감, 애당초 되지않던 홈페이지 운영도, 어쩌면 이런 블로그를 예감했던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한줄 추가....more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