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가짜 사장의 술집 만담  

IT 개발자 가짜집시

그는 ‘사장님’이 되었다

#1 그러니까, 나도 그 사장님 소리 한 번 들어보겠다고

멀쩡한 직장 때려치우고 이 동네 후미진 골목 어귀에 바를 차린지도 어언 일년 하고도 반이 흘렀다. 딴에는 개성이라고 내부 조명을 암실 수준으로 어둡게 해놓고는 시커먼 간판까지 달아두었더니, (사실은, 멋진 인테리어를 차려놓을 돈이 없었던 것 뿐이지만) 꼭 고만고만하게 칙칙한 인생들 외에는 별로 찾는 사람이 없는, 그런 가게다. 물론 여느 가게나 별로 다를 바 없이 가끔 흘러간 옛날 노래로 가게 안이 가득 차기도 한다. 비오는 오후, 인적이 뜸한 시간에 찾아오는 단골 손님과 함께 라면을 끓여 놓고 소주잔을 기울이기도 하는 건 물론이다. 사실 술맛이 썩 좋은 것도 아닌데다 별로 말주변이 없어 손님들의 좋은 술벗이 되진 못하지만, 가끔 이렇게 만담을 늘어놓으면 좋아해주는 분들도 있으니 다행이다.

#2 어쨌건 파리들 숫자 보다는 손님들 숫자가 조금 더 많긴 하다.

말이 나와서 말인데, 작년에 탄핵인가 뭐시기인가 때는 가게가 미어 터질만큼 사람들이 몰려오기도 했다. 요 얼마전부터는 영수증 발행 누적 4만장을 달성한 기념으로 손님부터 사장까지 죄다 말놓고 지내는 야자타임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는데, 하루는 되는 대로 대충 섞은 술이 하필 이곳 상가에서 선정하는 '이오칵테일' (이 술 한번 먹어봐 오늘의 칵테일) 에 뽑히는 바람에 그날만 꼬박 3주치 손님들이 몰려온 적도 있다. (후에 정중히 앞으로는 사절하겠다고 의사 표시를 했다) 어쨌건, 내가 바란 숫자 만큼은 찾아오는 손님들이 있으니 이 가게, 그냥 순순히 문 닫진 않을 테다.

#3 이곳, 북해동 빙궁가(北海洞 氷宮街) 에는

나처럼 직장 때려치우고 사장질 한 번 해보겠다고 물장사에 뛰어든 대책없는 사장들이 꽤나 많다. 장사 잘 된다는 소문만 믿고 배포 좋게 시작했다가 파리만 날리고 있는 가게도 많지만, 체인점을 차려야할 정도로 성공한 가게들도 여럿 된다. 비록 잘나간다는 일촌동(一寸洞) 이나 인근동(隣近洞)에 비하면 가게 수는 물론 행인들도 적은 편이지만, 이 동네, 그래도 나름대로 장사 한 번 해볼만한 동네라 자부한다. 상가에서 무료로 최고급 인테리어를 꾸밀 수 있도록 지원도 해주니 가게마다 다들 개성이 넘치고, 저마다 비법과 손맛이 달라 똑같은 이름의 칵테일이라도 가게 마다 맛이 천양 지차로 다르다. 뭣보다도, 일단 미성년자는 사절이다.

#4 물장사에 몸을 담은 이라면 마땅히 더러 다른 가게 술맛도 보러 다녀야 한다

신자유주의가 물결치는 엄동 설한의 대한민국에서 살아남으려면 어쩔 수 없는 일이라는 핑계를 대지만, 사실 이곳의 많은 술집들 중에는 한 사람의 애주가로서 사랑하지 않을 수 없을 만큼 멋진 곳들도 많다. 유흥가에서 멀리 떨어진 한적한 곳에서 뜨개질이나 하며 커피를 파는 가게들까지도 돌아보려면 장사하는 시간보다 놀러다니는 시간이 더 많을 지경이다. (혹시 우리 가게 문이 오래 닫혀있다면 또 어디 한적한 곳 새로 창업한 가게에 앉아 시간 가는줄 모르고 주인장과 노닥거리고 있는 것이다) 지금, 계곡이라고도 부르는 거리에 나와 동네를 바라본다. 이 많은 가게들. 가게 마다 술. 술 마다 향기. 향기마다 저마다의 사연, 사연마다 꿈-. 그래, 제 가게 하나 차린 사람이라면 뉘라서 제 꿈 하나 담아두지 않았으랴. 누구의 꿈이 더 귀한지 감히 누가 무슨 잣대를 들어 말하랴. 결과 보다는 과정이라는데, 그저 꿈을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서만의 가게라면 그또한 쓸쓸하지 않으랴.

#5 사실은, 이 글을 쓰기 전에,

원래는 바 경영의 역사와 철학에 관한 논문 수준의 길고 긴 이야기를 준비했었다. 진짜다. 업계의 전문가들이나 알아들을법한 먼 나라의 희귀한 단어들로 도배된 글이었다. 브리태니커 백과 사전과 미리엄 웹스터, 그리고 위키페디아와 함께 일주일간 꼬박 밤을 새서 썼다. 진짜라니까. 하지만 그런게 뭐 그리 중요하겠나. 어차피 모두가 다른 술을 판다. 그리고 파는 술이 같아도 모두가 다른 술을 마신다. 한 잔의 술과, 그 술을 파는 술집이, 나에게, 당신에게, 그리고 술집 구석에 앉아 혼자 브랜디 글래스의 물기를 닦아 내고 있는 사장에게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에 대해 너무 많은 말을 하지 말자. 혼합 증류주 판매업의 사회적 의무에 대해 너무 드세게 목소리 높이지 말자. 안그래도 이미 우리는 충분히 취했고, 평생 서서 도는 피곤한 지구도 우리 동네에선 맥주 한 잔 마시고 놀다 간단다. 배니바 부시와 미믹스와 팀 베르너스와 월드 와이드 거미줄과 확장성 마크업 언어와 진짜로 간단한 신디케이션과 풀뿌리 저널리즘을 위하여 건배!

#6 자- 이제 가게로 돌아가야겠다.

장사 해야지. 가게 너무 오래 비워두면 곤란하니까. 아참, 혹시 이야기 했던가? 이쪽 동네가 대개 그렇듯 우리 가게도 술은 모두 공짜고, 기본 안주 추가는 코멘트 한 개, 과일과 오징어는 트랙백 하나씩, 무가당 담배 클럽 회원과 이글루스 멤버십 회원, 그리고 20세기 소년 소녀들은 30% 할인이다. 어쨌건 나도 사장이니까 가게 홍보는 해야하지 않겠나. 비록 오늘도 자산 가치를 높이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는 '주식회사 나'의 근면한 CEO 와는 거리가 먼게 탈이지만, 뭐 어떤가. 이래뵈도 사장인데.


p.s. 잠곰님 친구분 가게는 저희 가게에서 왼쪽으로 30미터쯤 떨어진 곳에 있습니다.

가짜집시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07/04 11:57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1) | 덧글(19)
Tracked from 블로그 에세이 at 2005/07/04 14:15

제목 : 그는 ‘사장님’이 되었다
자유기고가 박세라 (style1234@paran.com)His Story... 친구녀석이 창업을 했다. 직장생활 칠 년만에, 모든 직딩의 꿈인 ‘사장님’ 타이틀을 걸게 된 것이다. 업종도 뽀대가 잘잘 흐르는 바(bar)! 기껏해야 (라고 말하지만 사실 보통 직딩은 꿈도 못 꾸는 거액의 보증금과 권리금이 필요한) 치킨집이나 토스트 코너를 열 줄 알았는데 말이다. 고등학생 때부터 ‘나중에 돈 많이 벌면 음악하고 그림이 있는 바를 차리겠다’고 공언해 온 그가 드디어 꿈을 이루다니, 역시 사람은 오래 살고 볼 일이다. 그의 ......more

Commented by 잠곰 at 2005/07/04 14:34
어엇. 집시님도 사장님이 되시었군요. 깔깔깔.
아는 사람이 여기에 글쓴 것을 보니까 왜 이렇게 재미나죠? ^^
Commented by 마리 at 2005/07/04 20:25
허얼...가끔씩 제 블로그에 들러 주시던 그분..전 , 여자분이신줄 알았는데... 또 속았당..-_=
블로그 글만 보고 성정체성에 혼란을 꽤나 느끼는 마리..

아아..이런 분이셨군여.. ^^

사진이 멋져요, '얼핏보면 사색중인 장국영'처럼 나왔어요 ㅋㅋ

이 글 보시면 모니터 앞에서 허허허.. 하고 웃으실것 같은 소리가 막 달팽이관을 통해 들린다는..^^
Commented by 하수처리 at 2005/07/04 20:51
사장이었네?-.-
Commented by starla at 2005/07/04 22:59
와 정말 재미있는 블로그 에세이네요. 감동먹었습니다.
Commented by happyalo at 2005/07/05 02:50
인물 좋으시네요. :)
Commented by 미르누리 at 2005/07/05 12:17
알바를 구하고 있는 저에게 참 멋진글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Commented by nowhere at 2005/07/05 14:46
저도 여자분인줄 알았는데! 암튼 종종 들리고 있어요 ^^
Commented by 지나가다 at 2005/07/05 14:57
이게 도대체 무슨 소린가 했더니.. 이글루스 바의 사장님이시란 얘기군요.. 까까머리 복학생의 이미지를 연상했는데 다르시네요.
Commented by 앵벌천국 at 2005/07/06 00:13
낚였다...-_-;
약도베낄려고 펜 종이 들고 있었는데...;;
Commented by 페가 at 2005/07/06 06:13
글 재밌게 봤습니다. 퍼가요 ^^
Commented by 修身齊家萬事成 at 2005/07/06 09:36
또 속았다. ㅠ.ㅠ
Commented by 치로 at 2005/07/06 10:28
힉~ 이글루에 집만들어 놓구서 가끔 생각날때 들릴때면 이곳저곳 둘러보구 블로그에세이는 꼭!빠지지않고 둘러보는데.... 이렇게 깜쪽같이 술집으로 바꾸어 놓다니... (제맘 한쪽구석에 자리잡고있는 일상이기도한..) 일끝내고 가끔 들리는 맥주집(진짜)...이젠 가짜집시님바(Bar)로 아지트를 옮겨야겠군여~
Commented by 니야 at 2005/07/06 15:03
이제까지 블로그 에세이 중 최고였나이다.
Commented by codeinz at 2005/07/07 23:00
역시 자본주의! ^^
Commented by RaynineHyce at 2005/07/08 10:12
@.@
Commented by 위스테리아 at 2005/07/08 11:42
어엇. 가짜집시 님이신데다가 에세이에다가 사장님! (...)
Commented by 첫비행 at 2005/07/08 22:18
진짜 바 소개글인 줄 알았습니다...^^;;;
Commented by 라히오 at 2005/07/10 11:58
멋져요.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ㅂ'
Commented by yss at 2005/07/17 20:04
천주교인으로서 이번의 일이 참으로 가슴아프다.

성당의 신부님들과 수녀님들은 하느님의 말씀을 몸소 이행하고 많은 선량한 시민을 위해 몸바쳐 봉사를 하는 사람들이다.
적어도 난 그렇게 알고있다.

태능성당은 아무도 모르게.. 아무도 모르게 납골당설치를 신고했다. 진정 하느님의 뜻이고 이것이 필요한것이라면 떳떳히, 신도들앞에서 왜 얘기하지못했으며 주민들이 반발할때 한번이라도 나와서 이해를 구하려 하지않았을까요 ?

그러고 납골당 반대하시는 신도들은 여기성당 안오셔도 된다고 하셨는데 과연 이것이 하느님을 맏는 신부가 이렇게 할수잇는가?

주민들이 반대하면 이해할수있게 할수있는 방법을 다해야하는것아닌가 ?

그렇게 돈이 궁핍했으면 주민들이 다함께 이용할수있는 어린이 도서관같은걸 유료로 운영하면 될것이 아닌가 ??

이런사람이 신부라는건 더 화가난다
서울 대 주교는 멀하는지 이런 신부한테 성당 책임을 맡기는지...이런신부때문에 천주교가 다 같이 욕먹고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