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이야기를 담는 블로그라는 그릇 

즐거운 kyle

우리는 모두 누군가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합니다. 오프라인에서만이 아닌, 온라인에서도 마찬가지죠. 웹 위에서 닉네임으로 존재하는 우리들은 모두 각자의 목소리를 높이며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목소리는 블로그를 통해 전달되기도 합니다. 저 역시 벽을 향해 혼잣말하지 않고, 블로그를 통해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제 블로그 자체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블로그와 블로거라는 단어는 어느새 매우 친숙하게 다가오고 있으며 모두가 이 용어에 대해 익숙한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정작 블로그가 무엇이냐고 물어본다면 정확하게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은 드물 것입니다. 당연한 일이죠. 블로그라는 도구는 어렴풋한 형태로 우리에게 인식은 되지만 그 실체를 파고들면 몇 가지 키워드로는 정의될 수 없는 무궁무진한 세계이며 문화이자 현상이니까요.
그럼에도 다시 어려운 질문을 던져봅니다. 블로그란 무엇일까요? 현재까지는 우리가 블로그라고 규정하고 있는 웹 공간의 일부 특징을 기술하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면 블로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이 경우 수많은 대답이 나올 수 있습니다. 각 블로거들이 자신의 블로그를 운영하는 방법과 타인의 블로그를 바라보는 시선은 개개인에 따라 다르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담고 있는 내용은 천지차이이지요. 어떤 소재와 주제에 대해 글을 쓴들, 어떤 방식으로 표현한들 그건 개인의 자유입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의문이 또 생길 수 있습니다. 내용 즉 컨텐츠 면에서 블로그가 기존에 존재했었던 홈페이지와 다른 게 무엇이냐는 것이죠. html로 만든 홈페이지든, 1인 커뮤니티이든 개인이 채워나가는 내용은 같다는 말입니다.
하지만 저는 담는 그릇에 따라 내용이 바뀔 수도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습니다.

블로그라는 그릇이 어떻게 내용에 영향을 끼칠까요? 블로그의 모습, 형식은 여러분께도 익숙합니다. 굳이 말하자면 열린 게시판 구조로 컨텐츠가 전면에 보이는 공간이지요. 검색이 용이하며 rss 등록을 통해 기존의 링크보다 더 쉽게 컨텐츠에 접근할 수 있고 즉각적인 반응 또한 가능해 상호작용을 가능하게 합니다. 이는 굳이 블로거가 의도하지 않더라도, 블로그라는 그릇의 특징 때문에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 검색엔진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으며 회원으로 가입하지 않아도 해당 사이트(블로그)의 컨텐츠는 열람 가능하니까요.
또한 덧 글과 트랙백 기능은 단순 반응으로 끝날 수 있는 것을 좀 더 참여적이고 건설적인 반응으로 유도하게끔 만듭니다. 특히 트랙백 기능은 단순히 타인이 만든 컨텐츠를 가져가는 것이 아니라 거기에 의견이나 정보, 감상을 덧붙임으로써 더 알차고 풍성한 컨텐츠가 되는 순기능을 가집니다. 물론 이는 ‘긍정적인 면만을 부각’한 설명입니다.

여러분의 블로그 리퍼러를 한번 살펴보세요. 아마 깜짝 놀라는 분도 계실 겁니다. 자신이 모르는 곳에서 관찰당하고 있으니까요. 블로그가 열린 공간이라는 사실은 때로 섬뜩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건 오히려 즐거운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저는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어 있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로서, 위험해 보일 수도 있는 상황 또한 기꺼이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최대한 긍정적으로 보았을 때 제가 창조한 컨텐츠는 제가 제한하지 않은 익명의 누군가에게 전달될 수 있고 또한 그 컨텐츠가 생산적으로 쓰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순진할 정도로 낙관적인 생각이지요. 하지만 제가 평탄하게 블로그를 운영해서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된 것은 아닙니다. 스팸에 가까운 덧 글도 많이 보았으며 엉뚱한 트랙백을 받기도 했습니다. 또한 제 블로그의 글과 이미지 전체가 다른 곳으로 무단으로 복사되어가거나 무례한 메일을 받는 일을 겪기도 했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게 있어 방문객을 통제할 수 없는 블로그는 위험하지만, 그만큼 매력적인 공간입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아니 적어도 저는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고 인적 없는 대나무 숲에서 소리 지르고 싶어 하지 않습니다. 누군가가 내 목소리에 귀기울여주고 반응해주기를 바랍니다. 블로그는 이러한 말하기 본능을 훌륭히 충족시켜줄 뿐 아니라 단순한 감정의 배설에 그칠 수 있는 낙서를 좀 더 책임감 있는 언사로 바꾸게 하는 힘을 가집니다. 홈페이지에서는 우물거리며 혼자만의 생각으로 그칠 수 있는 이야기도 다른 분들의 비판과 비난, 충고를 통해 성숙하게 변할 수 있고 혼자만의 취향이라 생각했던 취미 생활의 동지를 만날 수도 있습니다. 전보다 더 쉽고 빠르게요.
각자의 블로그에서 여러분들은 각각의 이야기를 개인적인 방식으로 풀고 계실 겁니다. 그 공간이 개인의 놀이터이든, 연습장이든, 학습의 장이든 그 누구도 상관하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문은 열어두세요. 블로그의 가장 기본적인 정신은 개방성이니까요. 블로거들이 어느 날 깃발을 들고 만든 모토가 아닙니다. 블로그의 형태 자체가 그것을 유도하고 않습니까? 이야기와 감상, 생각과 사상 즉 블로그에 담기는 ‘내용’은 다른 이들에게 덧 글과 트랙백으로 덧붙여지고 반박됨으로써 수정되거나 발전할 겁니다. 1년 넘게 블로그를 운영한 저의 이야기가 변하고 있듯이 말입니다. 그리고 이건 저 뿐만 아니라, 기존의 홈페이지나 웹 커뮤니티가 아닌 블로그라는 그릇에 이야기를 담고 있는 여러분들에게도 일어나고 있는 일이겠지요. 이건 꽤 즐거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kyle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08/01 13:40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3) | 덧글(11)
Tracked from 레인 at 2005/08/06 13:53

제목 : 블러그에 대하여
이야기를 담는 블로그라는 그릇...more

Tracked from Love calling.. at 2005/08/11 00:26

제목 : 블로그 에세이
1주일이 넘게 지나 다른 분의 에세이가 올라왔으니 이제 링크 걸어도 되겠지요. kyle의 블로그 에세이 저는 이 곳에서 영화와 드라마, 책 그리고 거기서 파생된 제 망상 등등을 포스팅하는 게 즐겁습니다. 사실 무겁거나 불확실한 소재는 제게 어울리지 않는다 생각해요. 제가 가벼운 인간이라서 그렇다기보다는...(물론 그런 이유도 있지만) 일단 저부터도 쓰면서 즐겁지 않으니까요. 미니홈피는 블로그가 아니라는 글을 썼다가 다른 분들과, 아니 사실은 한 분과 논쟁했었죠. 당시 제 논리에도 몇가지 결함이 있었고 그건 상대분도 ......more

Tracked from 촉촉한 내 피부. at 2006/02/16 01:55

제목 : [펌] 생각해 볼만한 글.
이야기를 담는 블로그라는 그릇 난 아직 멀었네. ...more

Commented by Nariel at 2005/08/02 12:17
오모낫!! 에세이 올랐네~~ ^^ 좋은 글 잘 읽었소.
Commented by AMAGIN at 2005/08/02 12:18
저도 블로그로 인해 서서히 변하고 있다는 걸 느낍니다. 잘 읽었어요^^
Commented by 나무피리 at 2005/08/02 13:52
동감이에요^^ '즐거운' 이라는 수식어가 글에 잘 어울리네요^^
Commented by 1mokiss at 2005/08/02 21:33
오호!
Commented by 아기천사 핑크 at 2005/08/03 00:05
네.. 공감되는 내용이예요..
퍼가서 올려도 될까요???
허락도 받기 전에.. 퍼갈테지만..^^*

지금 몸담고 있는 블로그를 한 번 더 생각하게 해 주는 좋은 글이네요..
Commented by . at 2005/08/03 15:32
듀나체다.
Commented by airen at 2005/08/03 16:44
그 동안 kyle님 이글루에서 보여주셨던 모습이 글에 담겨있네요.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Commented by JunE at 2005/08/03 17:19
개방성, 항상 문을 열어둔다,, 동감입니다^^
Commented by kyle at 2005/08/03 22:10
확실히 위험하고, 무섭기도 하죠. 그 증거가 벌써 여기에도 보이잖아요? :-P 그럼에도 다른 분들과의 소통, 이야기를 생각하면 이 정도 위험은 감수해야죠.

아기천사 핑크 / 가져가시는 곳 주소를 잊으셨네요. 허락받기도 전에 퍼가실 분이니 제가 막을 수도 없겠지만, 알려주셨으면 더 좋았을 겁니다.
Commented by reafeka at 2005/08/06 13:41
저는 컴퓨터를 능숙하게 다루지도 못하고 블러그에 대해서도 잘 모르는 초보자인데 블러그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네요.
저도 좀 퍼갈께요.
Commented at 2005/08/06 13:43
비공개 덧글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