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블로그, 내 마음 속의 작은 방 

고급백수를 희망하는 편의점 전문가 채다인님

예전부터 방 하나를 갖고 싶었습니다. 제가 그 동안 모아온 자료들이나 이런 저런 잡동사니들을 보관할 수 잇는 작은 방을요. 우연히 만난 후배에게 제 방이 가지고 싶다고 이야기를 하니 이글루스라는 연립주택을 하나 소개해 주더군요. 처음에 이글루스 한 켠에 제 방이 생겼을 때에는 어떻게 방을 꾸며야 할지 갈피를 못 잡아서 갈팡질팡한 기억이 납니다.

저는 무언가를 쌓아놓는 걸 좋아합니다. 무언가를 정리하거나 분류하기보다는 두서없이 쌓아두고서 두고두고 보는 성격이죠. 그런 성격 때문인지 만들고 나서 얼마 안 됐을 때의 제 방은 관심 있는 여러 가지 자료들을 툭툭 던져놓는 빈 창고 같은 장소였습니다. 사실, 저 혼자서 방에 틀어박혀 있을 때에는 아무 상관이 없었답니다. 가구가 지저분하게 널려 있건 선반에 먼지가 쌓이고 거미줄이 약간 내려앉아 있건 뭐 어떻겠습니까. 지저분하긴 하지만 사는데 그렇게 불편하지도 않고, 찾아오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 걸요.

시간이 흐르면서 제 작은 방에 소문을 들은 이웃 사람들이 하나 둘씩 모여들었고 저는 슬슬 좁고 지저분한 방이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열심히 방안을 청소했고, 방안에 널려 있는 자료들을 깔끔하게 정리하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내 방에 찾아오는 사람들이 즐겁게 방을 구경하고 갈 수 있을 지를 생각했습니다. 그러는 사이에 지저분한 창고는 어느새 깔끔한 방으로 변해 갔습니다.

제 방에 방문해 준 많은 분들이 제가 꾸민 방을 보고 즐거워하며 돌아갔습니다. 하지만 제 방이 모든 사람들의 마음에 드는 건 아니었습니다. 인테리어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불만을 늘어놓으시는 분들, 다짜고짜 화를 내시는 분들, 제 방에 있는 가구들을 몰래 가져가시려는 분들, 창문에 돌을 던져 놓고 도망가는 분들, 그 중에는 화를 내고는 다시는 제 방에 찾아오지 않은 분들도 있습니다.

가끔은 예전처럼 좁고 칙칙한 방에 혼자서 틀어박혀 있는 편이, 아니면 처음부터 아예 방 같은 건 만들지 않는 게 좋았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그리고 사실, 저는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제 방에 방문해 주시는 분들에게 부탁이 있습니다. 제 방에 대해서 화를 내기 전에 먼저 저한테 말을 해 주세요. 남의 방에 돌을 던지기 전에 한번만 더 생각을 해 보세요. 제발 부탁이니 가구를 가져가실 때에는 가져가신다고 말을 좀 해 주세요.

방 주인의 기분을 생각해 주는 방문객 분들에게 제 방은 언제나 열려 있습니다.

채다인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10/04 16:10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 | 덧글(29)
Commented by 렉스 at 2005/10/04 17:28
간결하지만 요즘 채다인님 고민이 묻어나온 글 같네요.
잘 읽었습니다 :)
Commented by 베지밀비 at 2005/10/04 17:43
^^ 언제나 즐겁게 보고 있어요~
그보다 다인님 사진이*_*)!! ㅎㅎㅎ
Commented by 끄레워즈 at 2005/10/04 17:47
으흣 'ㅂ')乃
Commented by 쿨짹 at 2005/10/04 17:50
다인님 홧팅이에요 ^^//
Commented by 써니 at 2005/10/04 18:03
쿨럭... 이런 푸른마음님 예상이 맞았군요!
반갑습니다~~~ ^^
Commented by 푸른마음 at 2005/10/04 19:25
딱 지금의 심정이 묻어나있는 글이군요. 힘내세요~
Commented by AMAGIN at 2005/10/04 22:49
언제나 다인님 방을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기운내세요!! 요즘의 사태에 대해...어떠한 도움을 드리지 못하는 입장에서 마음이 아픕니다. 홧팅홧팅!!
Commented by 꿈의대화 at 2005/10/04 22:51
지금까지 드문드문 공개해주신 사진중 쵝오삼-+
Commented by 스근스근 at 2005/10/04 23:01
드디어 올라오셨군요~! 다음은 피플입니다!!!
그리고 다인님 힘내세요~
Commented by 도리 at 2005/10/05 00:14
이미 피플은 오르셨고 역시나 에세이셨군요~ 'ㅁ' 이벤트도 당첨되셨었고... 이제 하실 것은 다 하셨으니 편히 여왕좌에서 쉬시길... <- [...에?]
Commented by 가부키쵸 at 2005/10/05 01:01
역시 미소년!!(끌려간다...)
Commented by intherye at 2005/10/05 01:44
채다인님 블로그 늘 즐겁게 방문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즐겁고 유쾌한 블로깅 해주시옵고, 기타 도모하시는 일들도 잘 풀리시길 바랍니다.

그건 그렇고 이글루스는 채다인님께 월급 줘야합니다. (...)
Commented by Mushroomy at 2005/10/05 03:51
앗! 채다인님이다! 블로그 에세이 잘 읽고 갑니다. 힘내세요!!
Commented by 카댕 at 2005/10/05 08:05
앗,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지루박 at 2005/10/05 14:52
잘 읽었습니다. 편치 못한 감정이 보이네요. 힘내시고, 재미있는 글 계속 부탁드릴게요.
Commented by rumic71 at 2005/10/05 15:43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tanato at 2005/10/05 18:38
푸른마음님 예언이 맞았군요(이야)
역시 이글루스의 여왕님이십니다 =_=)乃 할것 다하셨군요(...)
Commented by sesame at 2005/10/06 02:45
축하드려요~!!!
요즘의 고민이 다 드러나보이는 글이로군요~!!
역시 이글루스의 퀸!!!
Commented by SDPotter at 2005/10/06 11:57
정말 멋있는 글이에욧!^^ 앞으로도 멋진 활동 부탁드릴게욧 ^.^b 여왕님!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5/10/06 13:47
왜 안올라오시나 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새벽달 at 2005/10/06 14:05
아흑 그래도 축하합니다 ㅠ_ㅠ/
Commented by Nakoruru at 2005/10/06 18:23
사진보고 깜짝놀라서 방문했습니다. +ㅁ+ 미소년 채다인님.
Commented by 코코 at 2005/10/06 23:16
꺄다인님+.+
Commented by 앵벌천국 at 2005/10/07 14:33
오옷...네이보에서 미청년으로 등극하셨던...
Commented by 烏有 at 2005/10/08 13:34
그래서 지금도 네X버에서 다인님을 사모하는 여성분들이 많다는 소문이......있던가?
Commented by 마리 at 2005/10/08 14:50
하핫 다인님 이미지 멋져요 멋져...^^ 잘 지내고 계시죠?
환절긴데 감기 조심하세요오오오~
Commented by 신시아☆ at 2005/10/08 19:04
너무 즐겁게 방을 구경하고 있어요^^ 힘내세요 화이팅!
Commented by 채다인 at 2005/10/09 14:48
앗, 덧글 고맙습니다:)
Commented by 무라이 at 2005/10/10 08:34
맛있는 음식좀 주세요~(어이;)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