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삶의 자취가 묻어 나오는 블로그 

블로거 lunamoth


누군가가 쓴 한 문장을 기억합니다. “창이 없는 이 방에서 컴퓨터는 내 창이다. 거기에서 빛이 나오고 소리가 들려오고 음악이 나온다. 그곳으로 세상을 엿보고 세상도 그 창으로 내 삶을 훔쳐본다.” 그리고 이제 그 문장에서 컴퓨터를 지우고 블로그를 넣어 봅니다. 그 역시도 꽤 잘 들어맞는 기성복 같은 느낌입니다. RSS도 트랙백도 낯선 시절, 포럼형 게시판처럼 블로그도 대중화 되지 않으리라던 자신만만한 예상은 그 몇 년 새 깨져버렸습니다. 그리고 어느새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난 RSS 리더의 블로그들이 묘한 비소를 짓고있는 것만 같습니다.

오래전에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어 봤던 분이라면 기억하실 겁니다. 아기자기 하게 꾸며나가던 재미를, 게시판에서 방명록으로 방명록에서 메일로 신기하리만치 이어지는 인연의 고리를, 그로인한 앎과 나눔의 유희 또한. 블로그 또한 그다지 다를 것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더할 나위 없이 편리한 갱신과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문턱 낮은 접속의 창으로 어느 샌가 홈페이지 앞에 자리 잡기 시작했고요. 그렇게 해서 저의 “홈 페이지”는 홈페이지가 아닌 블로그로 바뀌어 간 것 같습니다.

이곳에 블로그가 있습니다. 허명과 허영에 현혹돼 빠져버린 이라 할지라도.색다른 시작에 매료되고 새로운 소통의 가능성에 환호합니다. 그리고 글을 씁니다. 내보이기에 대한 염려 속에도 기억의 불멸을 꾀하기 위한 기록들과 일상의 자취들이 오롯이 숨을 쉬고 있을 테지요. 그리고 그 글마다 하나둘 말을 건내옵니다. 너는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때론 블로그의 영향력이, 그 파장이 조금씩 늘어난다는 것을 간혹 가다 체감 하게 됩니다. 리퍼러 통계를 볼 때나, 스크랩 된 글을 마주치게 되거나, 지나치다 언급되어 있는 닉네임을 보게 됐을 때 말이죠. 어느새 부담감으로 작용하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교류가 이어지고 어떤 부분에 대해서 동감을 표시하며 부연해서 정보를 전해준다는 것이 남달리 따스하게 느껴짐은 분명합니다. 누군가에게 생각의 단초를 마련해 준다거나 정보와 공감대를 나눈다거나 하는 것이 바로 블로그의 매력인 것만은 자명할 테고요. 때론 어떤 순간에는 온라인 속에서 깃드는 온기를 또 오프라인으로 이어지는 인연의 끈을 느끼기도 할 것입니다.

블로그란 도구로 인해 삶의 방식과 태도, 그리고 어느 것과 맞닥뜨렸을 때 밀것인가 두드릴 것인가에 대한 생각도 많아 진 것 같습니다. 몇 년 전 엔트리를 보며, 과거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간 나를 또 다시 볼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며 계속해서 블로깅을 하려 합니다. 여러분들도 오래도록 계속해서 하나의 삶의 자취가 묻어 나오는 블로그를 유지시켜 나가시길 빕니다.

lunamoth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10/17 13:53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1) | 덧글(12)
Tracked from ‡ 오늘도사랑해 ‡ at 2005/10/18 15:11

제목 : 나에게 블로그의 의미
블로그 에세이 http://blogessay.egloos.com/ 인기 블로거들의 "블로그에 관한 글"과 함께 그들의 "블로그 링크"를 걸어 놓은 곳. 사람들은 블로그를 참 크게 생각하는구나. 그러고 보면 블로그는 텔넷 기반의 BBS랑은 많이 다른 것 같기도 하다. 나는 다음 까페도 별로 안 써봤고, 프리챌 커뮤니티도, 싸이월드 클럽도 미니홈피도 열심히 써본 적이 없다. 4년째 써왔던 텔넷 BBS 다음으로 과도기적으로 홈페이지를 잠깐 만들어 쓰고, 이렇게 블로그로 바로 넘어와버렸다. 그래서 나에게 블로그란 텔넷 ......more

Commented by hof at 2005/10/17 15:50
오.. 에세이에 올라오셨군요. IT관련된 글에서 늘 따땃함이 느껴졌는데 이런 심오한 생각을 ㅠㅠ 우너츄(~.~)乃
Commented by 렉스 at 2005/10/17 15:51
아닛..lunamoth님 좋은 일이 2주 연속으로!
Commented by devi at 2005/10/17 20:11
포스팅된 글들을 차차 읽어보면 웬지 부끄러우면서 자부심(?)이 느껴진다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Commented by 이올로 at 2005/10/18 00:02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Commented by 네르 at 2005/10/18 00:17
^-^ 이렇게 뵈니 또 반갑네요.
Commented by 행복한아이 at 2005/10/18 15:13
글 잘 읽었습니다~
몇문장 인용했는데, 트랙백을 남기는 게 예의인 거 같아서^-^;
Commented by 하늘이맑은날 at 2005/10/18 20:33
으하하- 잘읽었어요 ㅎ
Commented by 소소 at 2005/10/19 12:12
블로그 에세이라는 걸.. 오늘 알았네요..^^ 글 잘읽었어요^^
Commented by daftfunk at 2005/10/19 14:14
아~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ㅋㅋㅋ
Commented by happyalo at 2005/10/20 15:13
lunamoth님이 이렇게 생기셨군요. :)
Commented by 쿨짹 at 2005/10/22 10:07
아 반가워요. ^^ 따뜻함이 느껴지는 글이었어요. ^^
Commented by 이상훈 at 2006/05/19 21:54
축하드립니다. 후후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