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중년탐정 제닉스

컴퓨터 사운드 카드를 나누는 기준에는 두 종류가 있다. 풀 듀플렉스인가, 하프 듀플렉스 인가하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뭔가 상당히 어려운 단어 같지만 풀 듀플렉스란 '전이중 방식'이라고 하여 송신과 수신이 동시에 가능한 사운드 카드를 말한다. 물론 하프 듀플렉스는 송신시에는 수신할 수 없고 수신시에는 송신할 수 없는 종류이다. 전화와 무전기를 생각하면 이해가 될 것이다.

소위 'Net'상의 커뮤니티는 끊임없이 발전해 왔고 또 발전하고 있다. 내가 'Net'을 처음 접한 VT 방식의 PC 통신 시절의 파란 화면 속 '동호회'에서 시작해서 개인화된 인터넷 홈페이지로 발전했고, 그게 다시 대형 포털의 '커뮤니티 서비스(카페등)'로 발전했으며 그게 다시 '블로그'라는 매체로 발전한 상태이다.

내가 정리한 이런 발전사가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계실 테지만, 왜 개인 홈페이지가 커뮤니티고, 블로그가 커뮤니티냐고 되묻는 분도 계실 테지만, 적어도 나에게 있어 블로그라는 공간은 옛날 PC 통신의 동호회가 그랬던 것처럼. 대형 포털의 커뮤니티가 그랬던 것처럼 사람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공간이기 때문이다.

'블로그'라는 매체의 등장의 가장 큰 의미는 '편의성 증대'라고들 말한다. PC 통신 시절의 동호회를 만들던 과정,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려 (배너가 없는) 20MB짜리 CGI 가 지원되는 무료 계정을 찾아 직접 코딩을 하던 시절에 비하면 엄청난 편의성의 향상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블로그의 등장의 의미는 편의성 증대만이 아니다.

블로그의 등장은 정보 흐름의 방향을 바꿔 놓았다.
최초의 풀 듀플렉스 커뮤니티 시대가 열린 것이다.

'운영자'와 '방문자'가 확실히 갈라지는, 일방적인 정보 송신과 일방적인 정보 수신만이 이루어지던 기존 방식의 커뮤니티와는 달리 블로그는 양방향 정보 제공이 이루어진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은 '운영자', 방문하는 사람은 '방문자' 가 아닌,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도 '블로거'요, 방문하는 사람도 '블로거'이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의 포스트에 대한 간섭이 좀 더 적극적이며 틀린 부분이 있으면 지적하기도 하고, 트랙백 이라는 시스템을 이용해 관련된 정보를 더 제공하기도 한다. 지금까지 무전기를 들고 "정보다 오버". "알았다 오버"하던 것이 이제는 전화기를 들고 정보에 대해 같이 얘기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 것이다.

또 다른 의미는 정보의 다양화에 있다. 옛날 전화기가 없고 무전기만이 존재하던 시절 무전기의 이용은 특정 분야에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한쪽이 말할 때 한쪽은 들어야 한다는 불편함을 감수하고라도 원거리 통신을 할 수밖에 없는 분야. 즉, 어느 정도의 효용가치가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동호회와 홈페이지만이 방문자들의 꾸준한 방문을 얻으며 살아남았다.

하지만, 전화기의 등장 이후 개인적인 용도의 사용이 늘어나고 현재는 휴대전화가 없어서는 안 될 개인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블로그 역시 마찬가지다. 커뮤니케이션의 편의성의 증대와 노출 빈도 상승으로 인해 정보의 폭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넓어졌다. 예를 들어, 과거엔 개인 일기나 심리상태를 적기 위해서 유료 호스팅을 얻고 힘들게 코딩하여 홈페이지를 만드는 사람은 없었다. 하지만, 요즘 블로그를 돌아보면 그런 부류의 블로그가 상당히 많이 눈에 띈다. 어떤 이는 '이런 내용은 정보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그건 모르고 하는 얘기다.

누군가에게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면 그것은 모두 '정보'이고, 그런 심리상태 역시 그 사람을 좋아하는 이성이 존재한다면 그(혹은 그녀)에겐 무엇보다 대단한 정보가 될 것이다. 이렇게, 블로그의 등장은 관심 있는 사람의 오늘 하루 일과나 짝사랑하는 사람의 심리상태를 'Net' 상에서 얻을 수 있을 만큼 엄청난 정보의 다양화를 가져온 것이다.

무전기가 전화기로 발전했던 것처럼, 전화기가 무선 전화로 휴대전화기로 발전했던 것처럼 블로그 역시 어떤 형태로든 발전하겠지만 블로그는 '최초의 전화기' 내지는 '최초의 인터넷'만큼이나 획기적인 발명품이며, 한동안은 우리의 인터넷 생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중요한 매체가 될 것임은 분명하다.

건축에 이용되는 다이너마이트와 테러에 이용되는 다이너 마이트, 주방에서 요리에 이용되는 칼과 범죄에 이용되는 칼 등, 어떠한 물건이든 이용하는 사람에 따라 그 물건의 인식과 용도가 달라지게 마련이고 이런 대단하고 새로운 매체인 블로그를 비교적 초기에 사용하고 있는 우리의 블로깅 패턴은 앞으로 블로그를 접할 수많은 사람들에게 많은 영향을 줄 것이라 확신한다.

블로그로부터 좀 더 많은 것을 얻기 위해서는, 좀 더 책임 있는 자세로 블로깅에 임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제닉스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11/07 14:03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11) | 핑백(1) | 덧글(17)
Tracked from 도야지의 게임일기 at 2005/11/07 21:05

제목 : 블로그에는 책임이 필요하지 않다.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블로그를 고전적 의미의 전자통신의 발전모습이라고 보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기존 게시판과는 다른 형태의 서비스로 보아야 겠지요.. 따라서 저는 블로그를 '유용하게' 사용할 필요는 전혀 없다고 생각합니다. 의미없는 낙서를 올리건 펌글로만 채우건 그것은 블로거의 자유이지요.. ......more

Tracked from 팔짜 늘어진 살찐씨의 .. at 2005/11/09 17:25

제목 : 와 ...여기까지 책임감 강요맙시다.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음...세상 사는 게 피곤해서 힘들어서 괴로워서...키보드 뒤에 숨어서라도 잠시 자유를 만끽해볼라고...좀 숨좀 돌려 볼라고 복잡한 생각 잊고 편안하게 늘어져 보려고 그럴라고 넷에 접속하는데 여기까지 쫓아와서 책임감을 요구하시나요? 뭐, 내가 쓰는 글로 인해 사람이 죽는다거......more

Tracked from 레이딘 트리스탄의 서 .. at 2005/11/11 13:31

제목 : 자신이 하는 모든 일에는 책임이 따른다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오늘의 이글루스 블로그 에세이에 달린 트랙백 두 건을 읽어보고 글을 씁니다. 이곳의 글을 읽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블로그에 여러가지 잣대를 들이대어 평가하거나 올려야 되는 글의 종류를 고르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책임이 뒤따르는 것은&n......more

Tracked from Cafe RedAge at 2005/11/11 14:32

제목 : 블로그의 자유시대.
블로그의 자유시대. 무분별한 자료가 흘러 넘치고, 그 자료들이 정보로 가공되어 다시 흘러넘치는 시기인 것 같습니다. 주체할 수 없는 이 흐름속에서 생활하려면 자유도 좋지만 오래전부터 공교육을 통해 도덕/윤리 시간에 배워왔던, 혹은 배워야 했던 인간은 책임질 수 있는 만큼만 자유롭다. 는 단순한 명제가<span style="font-weight......more

Tracked from NOWLOADING C.. at 2005/11/11 15:24

제목 : 웹에 드러난 이상 책임감을 지녀야 한다.
블로그 에세이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에서 트랙백합니다. 이 글에 트랙백 된 몇 가지 글을 읽어보았는데, 제 입장으로서는 '웹에 공개된 이상 자신이 한 말에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 라고 생각합니......more

Tracked from ☆드림노트2☆ at 2005/11/12 20:51

제목 : 블로깅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에세이에 저 글이 올라오자 반응은 대체로 두 개로 나뉜다. 첫째는 '내 블로그인데 내맘대로 못하냐?' 하고 둘째는 '남이 보는글에책임을 지는 게 당연하지' 다. 물론 나는 대체로 후자에 찬성이다. 다만 전자에 대해서도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블로그가어떤공간이냐에 따라서는 결국 운용자 마음......more

Tracked from 도야지의 게임일기 at 2005/11/13 11:23

제목 : 남의 글에 대해 이야기 할때는 본문이라도 좀 제대로..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타이틀 달랑 보고서는 '책임있는 블로깅'이라구? 당연히 책임이 필요하지 이런 엉뚱한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요 제닉스님이 말씀하신 책임이라는 것은 이를테면 블로그를 '유용하게 사용할 책임'이 블로거들에게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거칠게 말하면 '블로거들아 쓰레기 데이터를 양산하지말고 유용......more

Tracked from 그저 그렇다는 이야기 at 2005/11/13 20:18

제목 : 블로거의 자유와 책임 사이.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꼭 유용한 정보가 되는 포스팅을 해야할 필요는 없다. 자신의 소소한 일상을 털어놓을 수도 있고, 자기가 좋아하는 것들을 모아놓을 수도 있고. 그것은 블로거의 자유.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아무 글이나 다 올려도 된다는 것은 아니다. 나는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는 것과 책을 출판하는 것이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내가 책을 출판하는 것 보다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는 것이 ......more

Tracked from Illegally Po.. at 2005/11/14 13:22

제목 : 책임있는 블로깅, 그리고 실수.
1. 아랫 글은 전제가 완전히 틀렸다. 작성된 시점이 5월이 아니라 1월이었다. 5월호 끝에 너덜너덜 붙어있길래 5월인지 알았는데 종이 끄트머리에 자그맣게 붙어있는 "… ary 2004" 를 발견한 것은 글을 쓰고 나서 두시간 뒤였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전여옥은 분명히......more

Tracked from 세 / 계 at 2005/11/14 23:17

제목 : 블로그는 누구에게나 소중한 공간이 아니다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나는 어젯밤, 그녀의 블로그를 체크했다. 벌써 일주일째다. 그녀는 3일째 포스팅을 하지 않았다. 그녀가 고양이의 얼굴과 싸놓은 배설물들의 사진을 올리고 난 뒤, 나는 그녀의 일상을 전혀 알 수 없게 되어버렸다. 초조해졌다. 컴퓨터를 할 수 없는 시간이면 더욱 그랬다. 그녀가 지......more

Tracked from beauty in da.. at 2006/03/12 03:18

제목 :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다?!
좀 더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요하지 않을까 글을 쓰신분의 의도가 책임감을 강요하거나 그렇지 못한 블로거들을 비난하려는게 아니라는건 알겠지만, 이 글이야말로 개인적이고 너무도 단편적인 생각인듯 합니다. '필요'라는 단어를 사용한것은 모든 블로거를 대상으로 한다고 보여집니까만.., 어디 블로그가 한둘입니까? 블로거들은......more

Linked at ▒ 제닉스의 사고뭉치 ▒ : .. at 2007/08/09 12:48

... Top 30' - 2005년 10월 13일 정보 트러스트 어워드 추천 위원 - 2005년 10월 19일 야후 피플링 피플 인 - 2005년 11월 7일 이글루스 블로그 에세이 - 2005년 12월 1일 블로진 2호 - '닭꼬치의 비밀' - 2006년 1월 8일 LiveBlog 2006 - '올블로그 최다 추천상' - (관련기사 ... more

Commented by 알바트로스K at 2005/11/07 16:07
실물보다 못나왔어요 =ㅂ=
책임있는 자세가 되어야겠지만 제 블로그는 워낙 주인장부터도 농땡이 인생이라 (...)
Commented by 冷箭 at 2005/11/07 16:35
걸치고 계신 것이 N10 인가요? 제닉스님 센스쟁이~~~

Commented by 푸른마음 at 2005/11/07 16:52
오호.... 제닉스님 멋지십니다.
Commented by 아키라 at 2005/11/07 18:44
오오 "중년탐정" 제닉스님!
Commented by 제닉스 at 2005/11/07 19:04
[알바트로스K] 사진을 잘못 선택한것 같아요 으으으...
알바트로스님이 농땡이시라니요 ㅋ 그럼 저는 운영 한하고 있는거게요 ㅋ
[冷箭] 네.ㅋ N10 입니다.ㅎㅎ 브라보 ~!
[푸른마음] 감사합니다. 으흐..
[아키라] 이번 기회에.. 제닉스 탐정사무소 사무실이라도 하나 내야겠어요..ㅋ
Commented at 2005/11/07 21:0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제닉스 at 2005/11/07 21:11
비공개 덧글은 저도 볼 수가 없네요 +_+;;
Commented by 하늘이맑은날 at 2005/11/07 23:26
제가 쓰는 N10은 저렇게 줄이 짧아지지 않던데 - _-a
무슨짓을?! ㅋㅋ
Commented by 마르스 at 2005/11/08 09:28
사진 잘 나왔네...ㅋㅋㅋ
Commented by Nariel at 2005/11/08 12:28
오오... 멋지십니다.. ^^
Commented by 제닉스 at 2005/11/09 22:23
[하늘이맑은날] N10 에 들어있는 오거나이저? 인가 하는.. 검은색 스틱같은 놈을 이용하시면 저정도까지 줄일 수 있습니다. 으흣.
[마르스] 이상하게 나왔구만 _-_
[Nariel] 감사합니다.ㅋ;
Commented by Flame at 2005/11/13 12:28
블로그가 풀 듀플렉스라는거에 적극 동의합니다.

초창기엔 그냥 자신이 필요한 글이나 일기 정도였는데..

제 블로그도 몇몇 다른 블로거들을 위한 글을 쓰기도 하더군요.

쓰다보니 다른 사람 입장을 생각해야 하는 때가 오고요.

아직은 아니지만 앞으로는 책임있는 블로깅을 더욱 할거 같네요.
Commented by 이지 at 2005/11/14 03:17
코멘트를 이제서야 남기네~
글이 아주 재미있다~ 잘 읽었어~^-^

근데 트랙백들은 어떤 면에서... 제닉스의 글과 비교할 때 논점일탈이 아닌가 싶은데. 요즘 사람들은 지극히 개인적인 것이 얼마나 가치있는 것인지를 충분히 깨달은 사람들 아니던가?! 너 글에도 그렇게 나와있고. 그런데 왜 "데이터의 유용성"과 "블로거 책임론"이 논쟁의 핵심이 되었는지 모르겠네.

마지막 문장을 왜 저렇게 쓴거야. 사람들이 오해하잖아. -_-;
Commented by 제닉스 at 2005/11/14 03:38
[Flame] 감사합니다.^^;
[이지] 오! 귀국 한거야 ?
마지막 문장은.. 고도의 낚시야.. 관심받고 싶었어..;; 으흣.ㅋ
Commented by 써니 at 2005/11/15 00:46
제닉스님... 마지막 문장에 대한 설명은 정말 이마를 탁 치게 만드네요. 오옷... ^^
Commented by 제닉스 at 2005/11/16 09:00
[써니] 으흐..;; 블로그 에세이 에서까지 낚시질은 좀 심했었나요 ㅋ;;
Commented by 상상하는만큼 at 2006/05/08 06:11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람들의 다른 생각을 알아본다는 것이 참 재미있군요. 사람마다 주제가 다르기에..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통해서 내가 무엇을 하는지? 조금은 이해가 갑니다. 감사합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