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입니다.
by 블로그
PDF download
More blog essays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인연.
by 보통사람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by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블로그와 저널리즘
by The sounds of new s..
블로그 읽기 점검을 위한 글
by Obscure Aquarium
'책임'있는 블로깅이 '필..
by beauty in darkness..
블로그는 나만의 영역이..
by Owlbear's Fantasy life.
웃기게도..
by 벵갈 고양이와 함께 살기
다시 공간설명
by Coffeeholic
[펌] 생각해 볼만한 글.
by 촉촉한 내 피부.
블로그의 매력
by The secret garden
최근 등록된 덧글
잘잃었읍니다 아무래도..
by gkdhrhro at 11/09
그냥 저도 스크랩 해온..
by 진누리 at 06/09
....마음에 드네요..
by 작은제비 at 05/20
축하드립니다. 후후
by 이상훈 at 05/19
안녕하세요..제연이에..
by 보노 at 05/16
그냥 간단하게 생각하고..
by 작은제비 at 05/13
좋은 글을 잘 읽었습니다..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잘 읽었습니다. 여러 사..
by 상상하는만큼 at 05/08
글을 쓰는 것은 의식의 ..
by 상상하는만큼 at 05/07
어라. 오셨군요. 축하..
by 즈나캇세 at 05/04
rss

skin by craft


블로그의 시작은 언제나 이해와 배려 

술을 너무 사랑해서 회사 이름마저 술 이름으로 지어버렸을지도 모르는,
블로그칵테일 대표 박영욱(하늘이)

어쩌면 이글루스에서 참으로 어려운 숙제를 받아버린 지도 모르겠군요. 블로그에 대해서라고 이야기 하기에 블로깅을 위한 가장 유용한 서비스를 만드는 회사가 되겠다며 블로그칵테일이라는 회사까지 만들고 있으면서, 블로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어렵다니 말이 되느냐? 라고 반박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아직도 블로그가 어려운 사람 중에 한 사람이니깐 말이죠. (웃음)

아무튼 새벽 5시가 되어가는 시점이긴 합니다만, 커피 한잔으로 머리를 가볍게 비우고 이야기를 시작해볼까 합니다. 마침 오늘 제가 평소 너무 과하게 즐겨 찾는 올블로그에서는 미니스커트라는 이야기에 대한 많은 의견들이 오고 갔으며 그러한 모든 것을 지켜보던 입장에서 참으로 많은 것들을 이야기 하고 싶었거든요.

그다지 오랜 시간이 흐른 것 같지 않지만, 벌써 오랜 시간이 흘러버린 가까운 과거에 블로그에 대한 작은 열풍이 불었으며, 그 당시 블로그가 무엇인지도 모르던 저에게 블로그는 1인 미디어라는 설명으로 다가왔습니다. 그 당시만 하더라도 왜 굳이 1인 미디어라고 설명하는지 알 수 없었습니다. 블로그의 특징이라면 이글루스에 설명되어 있는 것처럼 다양한 특징들과 장점을 설명할 수 있었을 텐데, 굳이 애매모호한 1인 미디어라는 설명이며, 그렇다면 내가 쓰는 홈페이지나, 미니홈피랑 도대체 어떻게 다르길래 그런 걸까? 라고 생각만 들었으니 말이죠.

다만, 그러한 생각 속에서 블로그를 하면서, 그때는 다분히 ‘1인’이라는 것에 공통점만을 찾았었기 때문이고, 가장 중요하게 여길 것은 바로 ‘미디어’라는 단어 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미디어라는 것은 매체이자, 매개체, 전달의 수단이라는 사전적인 의미에서 알 수 있듯이, 블로그는 바로 내가 미디어의 중심지이자, 사회자인 대화 시스템입니다. (1인 미디어는 어쩌면 정말로 블로그를 가장 짧으면서도 잘 설명하고 있는 단어일지도 모릅니다.)

기존의 홈페이지나, 미니홈피와 다른 점이 바로 이런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혼자 방안에서 떠들어대는 것과 다르게, 블로그는 심지어 아무도 없을지 몰라도 언젠가, 누군가는 그 방송을 청취해줄 수 있는 대중이 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그러한 대중과 함께 호흡할 수 있고 의견을 나눌 수도 있어요. 다시 말하지만 블로그는 1인 사이트도 아니고, 1인 홈페이지도 아닌 1인 미디어이자, 양 방향 미디어이기 때문이에요.

그리고 개개인의 미디어라는 특징들 때문에, 서로간의 대화에 있어서 가끔은 서로 충돌이 있을 수 있습니다. 굳이 이를 위해서 저의 부끄러운 옛 이야기를 함께 첨부하자면, 저는 작년쯤 블로그 페어 2004라는 것에 대해서 알게 되었고, 그곳에서 무언가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들을 지켜보고 있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나름대로 뜻 깊은 행사라 생각했고, 거기에 함께 참여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던 한 사람으로써 말이죠. 그런데 그러한 행사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들이 있었는데, 거기에 한때 흥분을 감추지 못했던 사건입니다. 어찌 그렇게 생각할 수 있는지 라며 실제 해당 블로그들에 링크까지 걸어두는 등의 무례를 저지르는 글을 썼었거든요.

물론 그 이후에 바로 제 잘못들을 인정하고 글을 내렸습니다만, 그때 아마 이걸 이해하고 있었더라면 그런 일은 없지 않았을까요? 아주 간단한 것,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것 말이죠. 요즘 아주 자주 듣는 말이자, 자주 하는 말 중 하나죠. 나와 다른 의견,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을 그 누구도 틀린다고 할 수 없습니다. 단지 나와 조금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구나 라고 이해하는 자세가 필요한 것이겠죠. 상대방 역시도 마찬가지고요. 그리고 그러한 이해가 결국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이 되겠죠.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자세는 서로를 조금만 더 이해하고, 조금 다르다는 것을 인정할 수 있는 너그러운 마음과, 그러한 마음을 가지고 대화를 해나갈 수 있는 자세가 아닐까요?

블로그의 시작을 언제나 이해와 배려로 시작할 수 있다면, 분명 지금보다는 훨씬 밝고 아름다운 블로그 세상이 올 거라 확신합니다. 이웃집에 누가 살고 있는지 조차 알고 싶어하지 않아하는 현실의 사회처럼 삭막한 세상이 아닌 최소한 블로그에서는 서로를 마음으로 이해해 갈 수 있는 그런 세상이요.

그럼, 늘 건강하세요.

박영욱님 블로그 바로가기
by 블로그 | 2005/11/15 13:28 | 블로그 에세이 | 트랙백(2) | 덧글(14)
Tracked from popsicles at 2005/11/16 02:59

제목 : sdfs
블로그의 시작은 언제나 이해와 배려 sdf...more

Tracked from 세린이의 누추한 움막 at 2006/04/29 08:44

제목 :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기 위한 수단..
블로그 에세이의 박영욱님의 글입니다. - 블로그의 시작은 언제나 이해와 배려 예 그렇습니다. 블로그는 자신의 공간이죠. 처음 블로그가 소개 되었을때는 '온라인 그림 일기장' 이라는 형식으로 소개 되었던 걸로 어렴풋이 기억이 납니다. (신문 기사를 본거니까 틀리진 않을듯.) 1인 미디어 라는 말......more

Commented by 그라드 at 2005/11/15 16:49
사진이 실물과 차이나는 것만 빼고는... 든든한 하늘군의 모습이 잘 느껴지는구랴 ㅎㅎ
올블로그 화이팅이야~!!
Commented by 하늘이 at 2005/11/15 16:50
앗차차~ 이런 아쉽게도 1등을 놓쳐버렸네, 아 정말 아쉬워라;;;;
Commented by 그라드 at 2005/11/15 16:52
나는 네가 5분전에 한 일을 알고 있따아....( --)
Commented by 아크몬드 at 2005/11/15 17:01
사진 정말 멋지군요..ㅋㅋ
블로그칵테일, 매일 새로운 맛(?) 전해 주시길 부탁드릴게요.
Commented by 빛나~♬ at 2005/11/15 17:42
흠... 저 사진속 인물은 누구신가요?! (먼산; 딴청;)
그나저나 대략 순위권?!
Commented by 영임냥 at 2005/11/15 18:52
사진이 참 잘 나왔습니다. 멋지세요!
Commented by 신회장 at 2005/11/15 19:10
글을 잘쓰니 이런 곳에서도 글을 쓰는구만~ +_+
그나저나 사진은 영임냥께서 찍으신걸로 아는데.. (자화자찬?)
Commented by ZF. at 2005/11/16 00:27
오오, 사진[...]
그럼 앞으로도 좋은 모습 부탁드려요!
Commented by 주영이 at 2005/11/16 13:40
오호~멋있어요~>.< 홧팅~!
Commented by Kaorw at 2005/11/16 14:52
순위에서는 밀려났군.. (먼산)
^^.
Commented by 아키라 at 2005/11/17 07:55
오호 하늘이님은 여기서 뵙다니 ^^
Commented by 쌀부인 at 2005/11/17 13:03
에이~ 박해일인줄알고 들어왔어요~
Commented by paris at 2005/11/21 03:03
COOL!
Commented by GONS at 2005/11/30 18:37
밸리 못 들어온 사이 하늘이님 에세이에 등극을 .. 덜덜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